PR&IR

  • 삼양바이오팜 소식 이동
  • 공고 이동

삼양바이오팜 소식 삼양바이오팜 소식

삼양바이오팜소식
삼양바이오팜 ‘크로키’, 동남아시아 진출로 글로벌 입지 강화 페이스북 트위터 Print
조회 1239 2021.02.24

- 인도네시아 미용성형 의료기기 유통 업체와 리프팅 브랜드 크로키 유통 계약 체결

- 동남아 인구 1 인도네시아 공략최근 3년간 미용성형 시장 매년 15% 이상 성장

- “다양한 비대면 학술 마케팅, 온라인 활동으로 세계 시장에서 인정 받을

 

 

▲ 삼양바이오팜의 크로키가 고속성장하는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해 글로벌 입지를 강화했다. 

 

삼양바이오팜(대표:엄태웅 사장)의 미용성형 실 크로키가 동남아시아 미용성형 시장 공략에 나선다. 크로키는 대상의 특징을 빠르게 스케치하는 미술 기법에서 유래한 브랜드명으로 선을 이용해 얼굴 윤곽을 빠르고 자연스럽게 잡아준다는 의미다.

 

삼양그룹의 의약바이오 계열사 삼양바이오팜은 인도네시아 현지의 미용성형 의료기기 유통 전문기업과 리프팅 실 브랜드 ‘크로키’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삼양바이오팜은 현지 기업을 통해 품목허가를 진행하고 이르면 오는 6월부터 인도네시아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는 동남아시아 국가 중 인구 수 1위 국가로 중국, 인도,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4번째로 인구가 많으며 인도네시아의 미용성형 시장은 최근 3년 동안 매년 15% 이상 성장하고 있다.

 

삼양바이오팜 관계자는 “고속 성장하는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로 크로키의 글로벌 입지를 넓히는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올해는 다양한 비대면 학술 마케팅과 온라인 활동으로 크로키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입증하고 전 세계 미용성형 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크로키는 해외 시장 확대에 주력 중이다. 지난해 중동의 의료기기 전문기업과 크로키 공급 계약을 체결한 이후 사우디아라비아 등 주요 국가에 출시하면서 판매 범위를 넓히고 있다. 중동 지역 외에도 브라질, 멕시코, 러시아 진출도 준비 중이다. 현재 각 국가별로 판매 허가 작업을 진행 중이며 이르면 올해 하반기 멕시코를 시작으로 러시아, 브라질까지 판매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삼양바이오팜은 다양한 비대면 학술 마케팅을 진행해 전 세계 미용·성형외과 의료진에게 크로키를 알리는 활동도 병행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국제 미용성형 학회(i-SWAM, International Seminar & Workshop in Aesthetic Medicine)에 온라인으로 참가해 크로키를 이용한 최신 리프팅 시술법을 공유했다. 향후 삼양바이오팜은 SNS 등 온라인 채널을 활용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해외 현지 의료인과 함께 소규모 코칭 방식으로 시연을 진행해 크로키의 시술법을 선보일 예정이다.

 

크로키는 데이터 위주의 근거 중심 마케팅으로 후발 주자의 불리함을 극복하고 글로벌 미용 성형업계의 신뢰를 얻고 있다. 기존 미용성형 실 브랜드가 시술 전후 비교 효과만을 강조한 것에 비해 크로키는 근거 중심 마케팅을 목표로 미국, 프랑스, 스페인의 피부과 및 성형외과 의료진과 함께 안면 부위별 시술 효과와 실의 물리적 특성 간의 상관관계 입증과 데이터를 확보 중이다.

 

한편, 삼양바이오팜은 오는 4월 1일 삼양홀딩스로 흡수 합병된다. 삼양바이오팜은 2011년 11월 삼양그룹의 지주회사 체제 구축과 함께 삼양사 의약사업 부문이 물적분할돼 설립된 기업이다. 2019년 매출 약 945억원으로 글로벌 생분해성 봉합사 원사 시장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약물전달기술(DDS) 기반의 항암제 등으로 국내외에서 인정받고 있다.

이전 다음글 제목을 나타낸 표
이전글 이전글 삼양바이오팜, 동남아 항암 전문 의료진 대상 웨비나 개최 2021.03.18
다음글 다음글 삼양바이오팜 ‘크로키’, i-SWAM 참가로 동남아 시장 진출 본격 시동 2021.01.31